조갑제닷컴

전직 외교관들의 긴급성명-한미일 안보협력체제를 조속히 복원하라! 전통 우방국과의 위중한 외교안보현안을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 조갑제닷컴  |  2019-01-12
전통 우방국과의 위중한 외교안보현안을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
      - 한·미·일 안보협력체제를 조속히 복원하라
   
  1.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인상

   
  최근 전직 우리 외교장관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듯이 우리 정부는 미국과의 주한 미군 방위비 협상에서 좀 더 융통성을 발휘하여, 더 큰 기여를 함으로써, 이에 상응하는 이상으로 미국으로부터 더 많은 긍정적인 효과를 이끌어 내는 방안을 추진함이 현명한 방안으로 생각된다.
  
  그간 한국의 좌파정부와 북한 추종자들은 미국산 쇠고기 광우병 허위보도, 미군기지 환경훼손 문제의 침소봉대(針小棒大), 사드 배치 시의 미온적인 태도 등 온갖 형태의 반미행동으로 한미동맹을 와해시키려고 노력해 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의 중재외교를 자임(自任)하고 유엔총회, 아셈, 아세안+3 회의, APEC, G20 등 세계 주요무대에서 김정은이 비핵화의지를 보이고 있으니 전 세계가 제재완화로 화답해야한다고 하면서 수많은 지도자들과 교섭을 전개했으나 아무런 성과가 없었다.
  
  현 상황으로 판단하건데, 김정은은 비핵화의지가 전혀 없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있고 결국 우리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허위정보를 전달한 것으로 결론이 나는 것 같다.
  
  미국 조야(朝野)에서는 다수의 한국 국민들이 이러한 수많은 사례들을 보고서도 수수방관하고 있다는 불편한 시각을 가지고 있으며 급기야 최근 미국 일각에서는 주한 미군철수 가능성마저 대두되기 시작하였다.  
  
  김일성 3대 세습독재 체제의 염원인 적화통일을 위해 호시탐탐(虎視眈眈) 남침을 노리는 북한의 흉계에도 불구하고 우리정부 스스로가 안보태세와 장치를 허물고 있는 지극히 위태로운 상황을 무고(無故)한 국민들이 떠안아야 할 형편이다. 
   
  북한의 남침시 탄약, 무기 및 부품 등 군수품 비축량이 충분치 못할 경우 우리의 장기전 능력은 매우 제한될 것이므로 미국과 일본의 지속적인 지원이 필수적이며 한.미.일 공조체제를 허무는 것은 우리 안보체제의 버팀목을 파괴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   
  
  이와 같은 위기 상황에서 우리 스스로 미군은 "나갈 테면 나가라"식의 극도로 무모한 허세를 부릴 수 있는가?
    
  세계 유수 공업국으로서 우리가 "투자적격"신용을 유지하고, 1조 달러 정도의 무역규모를 자랑할 수 있는 것은 한미동맹으로 안보상 위험이 없다는 전제하에서만 가능하다.
    
  국제사회는 북한의 핵무기 보유로 인해 북한의 남침시 미국의 지원 없이는 한국이 큰 난관에 봉착할 것이라는 시각을 가지고 있다. 만약 한미동맹의 장래가 불확실하다는 징후가 농후해지면 순식간에 우리경제가 회복 불능 상태로 빠져들 것이라는 사실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미국과의 방위비 협상에서 예산을 절감한다는 구실로 국민들을 호도(糊塗)하면서 한미동맹에 치명적인 균열을 가져 오게 한다면 이는 한국의 대외의존형 경제체제가 파탄 나는 등 사활(死活)을 거는 도박을 하게 되는 것이다.
  
    
  2. 일본과의 우호협력관계 회복
   
  현재의 한국 사법부는 1965년 한일 국교정상화 이후 일본과의 보상문제에 관해 유지해 온 우리의 확립된 관례에 대해 불필요한 국제적 물의(物議)를 일으키고 있으며 이는 곧 국제사회로 하여금 한국을 준(準)불량국가로 간주하게 할 가능성이 있다.
  
  현 정부는 오랫동안에 걸쳐 확립된 관례대로 한.일간 청구권 문제는 1965년 협정으로 최종적으로 완결되었음을 재확인하고, 일부 미진한 개인청구권 문제는 "우리정부가 스스로 해결한다"는 기존입장에 따라 처리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이 문제를 국제중재나 국제사법재판소(ICJ)에 회부할 경우 기존에 표명해온 우리 정부 입장과 관례 등에 비추어 일관성이 결여된 행동을 하는 한국이 승소(勝訴)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한국의 평화적 해결방식 거부자세를 빌미로 일본이 경제적 방식 등 다른 물리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하려 하고 이를 미국 등 우방국들이 용인하거나 묵시적인 태도를 취하게 되면 우리는 일본에게 굴종적인 태도를 취할 수밖에 없는 치욕을 자초하게 될 수도 있을 것이다.
  
  3. 한미일 협력체제의 조속한 복원과 국민적 각성 촉구
  
  전례 없는 한국의 외교안보 위기상황에서, 우리 국정책임자와 외교안보당국자들은 전통적인 한미일 안보협력체제 복원 등을 위해 시급히 현실적인 수습책을 마련하기를 촉구하며 우리 국민들도 이러한 외교안보 상황에 대한 위기감과 시급성을 절실히 느끼고 각성할 것을 요망한다.
  
  (공동 참여자 : 김석우, 조원일, 이인호, 김종록, 변승국, 서건이, 이석조, 송종환, 정순석, 홍승목, 김충경, 정동일, 도영석 등 13명)
  
  
  ---------------------
  Critical diplomatic and security issues with our long-standing allies must be promptly and properly addressed
  - Restore the Korea-U.S.-Japan security partnership
   
  1. Increasing Korea's share of the U.S. Forces Korea budget

   
  The government of Korea must exercise more flexibility in the U.S. Forces Korea budget negotiations and agree to a greater contribution. The United States will respond with their own good will, which will further improve the partnership between Korea and the U.S.
  
  Korea's leftist governments and North Korean sympathizers have long tried to undermine the Korea-U.S. alliance through a wide range of anti-American activities, including false news reports linking mad cow disease and U.S. beef, sensationalistic reporting of the accidental death of Korean students during a U.S. military exercise, exaggerating the effects of environmental pollution on U.S. bases in Korea, a lukewarm response to THAAD installation, and more.
  
  President Moon Jae-in has taken on the role of providing diplomatic mediation for Kim Jong-un, claiming to countless foreign heads of state at numerous opportunities including the U.N. General Assembly, ASEM, ASEAN+3, APEC and G20 meetings that since Kim Jong-un is showing signs of a willingness to denuclearize, the world must respond with relaxed sanctions; such entreating, however, has produced no results.
  
  Recent developments are increasingly pointing to the fact that Kim Jong-un has no inclination to denuclearize, and the conclusion appears to be that our government has delivered false information to President Donald Trump.
  
  American politicians as well as the public have begun to increasingly harbor the perception that the majority of the Korean people remain indifferent despite witnessing countless such indicators, and some commentators have begun to raise the possibility of withdrawing U.S. forces from Korea.
  
  Innocent Korean people are being forced to endure the treacherous situation of our own government dismantling our defense readiness and mechanisms, despite North Korea's constant machinations towards a communist-led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the enduring aspiration of three generations of the Kim dynasty.
  
  Insufficient stockpiles of ammunition, weapons, parts and other materiel in the event of a North Korean invasion will severely hamstring our ability to engage in long-term operations, which makes continuous support from the U.S. and Japan indispensable. Breaking down the Korea-U.S.-Japan partnership is akin to destroying the foundations upon which our national defense system rests.
  
  In the face of these threats, can we afford the reckless hubris of telling U.S. forces to "leave if you want to"?
   
  A strong Korea-U.S. alliance that keeps security threats in check is the single guarantor that enables Korea to maintain its status as a world-leading manufacturing center, keep its investment-attracting high credit rating and run its trillion-dollar trade industry.
    
  The perception among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that Korea will be in dire straits without American assistance in the event of a nuclear-armed North Korean attack. If signs point to increasing uncertainties in the future of the Korea-U.S. alliance, there is no question that the Korean economy will plunge into an unrecoverable tailspin.
  
  I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misleads the Korean people under the pretext of saving a trillion won in spending, this will be akin to gambling with the very survival of our nation and its economy that relies on international trade and exchange, a situation prudent observers cannot in good conscience stand by and ignore.
  
  2. Restoring good amity with Japan
   
  Korea‘s judicial branch is creating an unnecessary international crisis by shaking the norms regarding compensation by Japan that were established after relations between the two nations were normalized in 1965, fueling the possibility t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ill begin to label Korea as a quasi-rogue nation.
  
  The current administration must reaffirm the fact that the issue of compensation between Korea and Japan has been settled in finality by the 1965 agreement, and any remaining individual claims must be "settled by our own government," which has been our previous stance.
  
  Should this issue be brought before the International Court of Justice (ICJ) or other tribunals of arbitration, there is little chance that Korea will prevail especially in light of our nation's historic position and norms and its current erratic behavior.
  
  If Korea refuses to adopt a peaceful solution and Japan then uses Korea's reticence as an excuse to engage in economic or other physical measures, and i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permits or overlooks such actions, we may be backing ourselves into a corner of embarrassing capitulation to Japan.
  
  3. Prompt restoration of the Korea-U.S.-Japan partnership and a wake-up call for the people of Korea
  
  In the face of this unprecedented diplomatic and security crisis, our national leaders and members of the diplomatic and defense communities must promptly prepare realistic measures to repair the long-standing Korea-U.S.-Japan security partnership structure, and the Korean people must make themselves more aware of the severity and urgency of these diplomatic and national defense situations.
  
  January 15, 2019
  
  Endorsed by 42 Former senior foreign service officials :
  
  KIM SEOKWOO, LEE SANGKU, HUH LEEHOON, CHOI DONGJIN, CHO WONIL, PARK DONGSOON, LEE JAICHUN, BYUN SEUNGKOOK, SONG JONGHWAN, KONG SUNSUP, KWON YOUNGJIN, KIM DONGYERN, KIM YOUNGKI, KIM YOUNGCHUL, KIM OCKJOO, KIM EUISHICK, KIM JONGROK, KIM CHONHGMAN, KIM CHONGYUL, KIM JUNGKEUN, KIM CHOONGKYUNG, KIM HYUNGDAE, RO YOUNGWOO, DO YOUNGSUCK, PARK SEUNGMOO, SUH KEUNYI, WOO JONGHO, LEE SUKJO, LIM DAIYONG, YU SUKRYUL, CHANG KIHO, JUNG DONGIL, CHUNG SOONSUK, CHUNG YUNGCHAE, CHUNG JINHO, CHUN INPIL, CHAE WONAM, CHOI BYUNGKU, CHOI SEUNGHOH, CHOI YOUNGHA, CHOI YONG, HONG SUNGMOG (total 42)
  • 돌짱 2019-01-17 오전 11:00:00
    보수의 아이콘이라고 자처하시는 조갑제님,
    죄없는 박근혜대통령을 불법으로 탄핵하는데 앞장섰던 송영길, 이언주, 하태경, 심재철 같은 잡년놈들과 박근혜대통령을 출당조취했던 홍준표 잡놈을 'Natizen 칼럼'에서 껄떡거리게 하시는 이유가 뭔가요 ?

    조갑제님은, 박근혜대통령의 탄핵이 적법한 것이라고 생각하시는지요 ?

    좌빨들의 거짓선동에 의해 불법탄핵 당하고
    형법에도 없는 죄(국정농단, 묵시적청탁, 묵시적뇌물)를 만들어 감옥에 가둔 박근혜대통령의 복권이 없이는 대한민국의 무너진 법치를 되돌릴 수 없습니다.
    무너진 법치 위에 아무리 좋은 제도나 정권을 세운다 해도 불법입니다.
    아무리 악법이라 하더라도...
    헌법을 무시하는 민주주의체제는 있을 수 없습니다.

    속히 정신차리시고 행동거지를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 글쓴이
  • 비밀번호
  •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