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갑제닷컴

文의 ‘다뉴브 참사 수습, 신속대응’ 지시…헝가리당국 거부 진정성이 의심되는 문재인 정부의 언행 불일치 문무대왕(회원)  |  2019-06-04

문재인 대통령이 ‘다뉴브유람선 한국 관광객 참사’ 구조작업은 “속도가 중요하다. 신속대응에 나서라”고 지시했지만 헝가리 당국은 실종자 수색을 위한 한국 측의 선체 수색 요청에 대해 난색을 나타낸 것으로 확인됐다.

경향신문은 4일 “헝가리당국, 선체 수색에 난색…늦어도 9일 물밑으로 인양”이라고 보도했다. 경향신문은 “이노시허이두 헝가리 대테러청장은 3일 침몰된 배의 선체로 진입하는 것은 잠수 요원의 생명에 굉장히 많은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일이기 때문에 선체 진입은 엄정하게 금한다. 실종자를 찾기 위한 구조나 수색방법에 대해 많이 고민했지만 헝가리당국의 입장은 침몰 선박을 그 상태 그대로 인양해 보존하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헝가리 정부의 사전 승인 없이 잠수 요원 투입은 법률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에 수중수색을 위해선 헝가리 정부와의 협의가 필수적이다”라고도 했다. 실종자 수색을 위한 작업도 중요하지만 잠수사들의 안전 또한 중요하다는 것이다. 잠수사들의 안전을 무시하고 선체 수색은 할 수 없다는 거부 의사의 전달이다. 헝가리당국의 안전의식에 대해 우리는 배울 점이 많다. 한국인으로 보이는 시신 2구가 발견되는 등 실종자 수색에 다소 진전이 있긴 하나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한 ‘속도’와 ‘신속대응’은 기대만큼 이뤄지지 않고 있다. 가족들의 마음은 타들어 가고 있는데 헝가리 당국과 한국구조팀의 활동은 애타는 가족들의 마음을 헤아려주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처음부터 말로만 ‘속도’와 ‘신속대응’을 내세우며 부산을 떨었지만 실제 행동은 그렇지 못했다. 그렇게 다급하다면 구조팀과 가족들의 현지급파를 위해 전세기나 수송기를 마련해서 띄우지 않고 민간항공기를 이용해서 7000킬로미터나 되는 먼 길을 돌아가도록 방치한 그 자체가 말과 행동이 일치하지 않았다.

외국 영토에서 일어난 조난사고 희생자 구조작업에 대한 해당 국가의 구조 관련 법규 등을 무시한 채 마치 국내에서 일어난 사고처럼 쉽게 생각한 것은 아닌가 하는 비난의 여론도 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의 페이스북 내용처럼 “진정성이 의심되는 부분”이다. 민경욱 대변인의 페이스북 지적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으며 마치 민 대변인이 희생자 가족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고 구조가 늦어지게 한 것처럼 몰고 간 집권당의 얄팍한 인신공격성 말장난은 염치없는 짓거리란 지적도 있다. 세월호 사고 때처럼 다뉴브 참사 수습을 하려고 한다면 무리가 따르게 될 것이다.


  • 정의의사도 2019-06-05 오후 6:21:00
    희생자 시신을 수습하기 위하여 살아 있는 사람을 죽을수도 있는 위험에 공권력으로 투입하는 것은 인권변호사 출신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이 취할 자세가 아니다. 죽은 자의 인권보다 살아있는 자의 인권이 먼저다.
  • 권토중래 2019-06-05 오전 8:48:00
    헝가리에서 일어난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를 처리하는 헝가리 정부는 죽은 자를 위해서 산 자의 목숨을 제물 삼았던 우리나라와 달리 망자를 위해 단 한 사람의 희생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헝가리에 외교장관까지 가서 죽음의 굿판을 벌이는 우리나라~
    세월호 해상사고때 죽은자를 구하기 위해 산자를 죽음의 바다로 밀어넣은 우리나라~
    이건 나라냐?
  • 글쓴이
  • 비밀번호
  •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