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갑제닷컴

美 “북한 인도주의 위기는 정권 탓…직접 지원 계획 없어” “북한 정권이 자국민의 안녕보다 불법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우선 순위를 둔 결과” VOA(미국의 소리)  |  2019-06-13
미국 국무부가 미국의 제재로 인해 대북 인도주의 사업이 어려움을 겪는다는 비판을 일축했습니다. 북한의 열악한 상황은 핵과 미사일 개발 우선시 정책 때문이며 미국은 적법한 대북 지원은 막지 않는다고 반박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기구와 일부 민간단체들이 대북 인도적 지원을 호소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정부는 여전히 이런 움직임에 동참할 계획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U.S. government has no plans at this time to provide direct humanitarian assistance to the DPRK.”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2일 VOA에 “미국 정부는 현재 북한에 직접적인 인도주의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북한 주민의 안녕과 북한의 인도적 상황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면서도 이는 북한 정권이 자초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United States is deeply concerned about the well-being of the North Korean people and the humanitarian situation in North Korea, which is the result of the DPRK regime’s choice to prioritize its unlawful WMD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over the welfare of its own people.”
  
  “북한의 인도적 상황은 북한 정권이 자국민의 안녕보다 불법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우선 순위를 둔 결과”라는 비판입니다. 이 같은 발언은 일부 구호단체들이 미국의 제재 강화를 대북 지원의 걸림돌로 지적하는 데 대한 미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면서 나왔습니다.
  
  앞서 핀란드개발협력기구(FIDA)는 전날, 대북사업을 중단하기로 했다며 미국의 제재로 인해 지원 활동이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앞서의 국무부 관계자는 북한 주민들에 대한 적법한 인도적 지원이 엄격한 제재 이행 때문에 방해받지 않도록 보장하는 게 미국의 정책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U.S. policy is to ensure that the strict implementation of sanctions does not impede the delivery of legitimate humanitarian assistance to the North Korean people.”
  
  아울러 미국은 대북제재 면제와 대북지원 승인 요청들을 계속 면밀히 검토하기 위해 유엔 1718 위원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와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United States will continue to work with the United Nations 1718 Committee to closely review requests for exemptions and licenses for the delivery of assistance to the DPRK and expect that humanitarian aid organizations meet international standards for access and monitoring of their programs.”
  
  국무부 관계자는 또 대북 지원 활동을 하는 “인도주의 지원 기구들이 접근과 감시에 대한 국제 기준을 충족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 글쓴이
  • 비밀번호
  •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