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갑제닷컴

[新刊] 한국을 뒤흔든 11일간 : 부마사태에서 10·26까지 한국 현대사 30년을 결정한 함성과 총성! 조갑제닷컴  |  2019-10-09

  


  
  


  
  


   한국을 뒤흔든 11일간
: 부마사태에서 10·26까지

  


  
  


   조갑제 著

  


  
  


   452쪽 | 152*225mm | 20,000원 | 2019년 10월16일 출간
ISBN979-11-85701-68-4 03300

  


  
  


   11days_cube_s.jpg
  


  
  


   전화 주문 가능(02-722-9411~3) 10월14일(月)부터 순차 발송됩니다.
  


  
  


   국민은행 360101-04-065553 (예금주: 조갑제) *입금 후 주소, 성함, 연락처를 알려주세요!*

  


  
  

 


  



  

 


  
  


  
  


  
  


   | 책소개 |
  


  
  


   한국 현대사 30년을 결정한 함성과 총성!

부마사태와 10·26 사건 40주년이 되는 2019년 10월, ‘부마사태에 관한 독보적 기록’이라 평가받는 조갑제(趙甲濟) 기자의 ‘有故’가 보완되어《한국을 뒤흔든 11일간: 부마사태에서 10·26까지》(452페이지, 2만 원, 조갑제닷컴)로 재출간됐다. 정부가 부마사태가 시작된 1979년 10월16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한 해여서 더욱 뜻깊다.

  


  
  


   저자는 부마사태 40주년을 기념한 기록영화 인터뷰 요청에 자극받아 30년 전 출간했던 《有故》(한길사)를 부마사태부터 10·26 사건까지 11일간의 기록으로 재구성해 책으로 내게 됐다고 밝혔다.
  


  
  


   부마사태는 저자가 국제신문 사회부 기자로서 부산에서 현장 취재한 것이다. 언론의 자유가 제한되던 유신 체제에서 발생한 부마사태는 ‘기사로 쓸 수 없는’ 사건이었다. 취재 지시는 없었지만 조갑제 기자는 현장을 지켰다. 당시 그는 ‘이 역사적 사건을 기록하라고 하나님이 나를 기자로 만들었다’고 여기고, ‘신문에 낼 수는 없더라도 역사의 기록으로서 정리해두고 후배들에게 넘겨주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10·26 사건은 조선일보 월간조선 기자로 일하면서 취재한 것이다. 부산시위로 시작, 마산으로 번져 김재규가 ‘유신의 심장’을 쏘기까지, 새로운 권력이 탄생하는 11일간의 긴박한 순간을 글로 되살리기 위해 조갑제 기자는 7년간 500명의 관계자를 만났다.
  


  
  


   저자는 “이 책의 중심이 되는 부마사태 기록은 1979년 10월부터 이듬해 5월 사이에 집중적으로 취재한 것이다. 부마사태가 박정희 정권의 종언(終焉)을 고하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끼쳤다는 흥분이 취재를 몰아붙였다”며 “김종필, 김영삼, 김대중의 3김씨가 민주화 이후의 대선(大選)을 준비하고 있을 때로서 비상계엄령 하이지만 모처럼 언론과 정치의 자유가 피어오르고 있었다. 12·12 군사변란으로 실권을 잡은 전두환 그룹이 기회를 노리고 있는 가운데, 나는 불안하고 들뜬 분위기 속의 즐거운 취재를 했다”고 회고했다.
  


  
  


   부마사태는 조갑제 기자의 인생 항로에도 영향을 끼쳤다. 조 기자는 부마사태를 시작으로 10·26 사건, 12·12 군사변란, 1980년 5·17 계엄확대, 5·18 광주사태로 이어지는 질풍노도의 시간대에 휩쓸려 들었다. 병가(病暇)를 내고 광주사태를 취재하러 갔다가 회사에서 잘렸고, 反정부 기자로 찍혀 있었던 그는 전두환 정권에 의하여 확인사살(퇴사한 것도 모르고 해직기자 명단에 올림) 당했다. 조 기자는 박정희 정권 때는 정부의 포항 석유 발견에 이견을 제시한 논문을 썼다가 해직되기도 했었다. 저자는 “그런 내가 박정희, 전두환, 그리고 노태우 역사의 변호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 이게 한국 현대사의 위대한 변전(變轉)이 아닐까?”라고 묻는다.

저자는 한국을 뒤흔들고, 이후 한국 현대사 30년을 결정한 11일간에 대해 이렇게 분석한다.
“부마사태의 이유를 여럿 들 수 있지만 요사이 조국 사태와도 연관되는 요인으로서 국민들의 분노가 가장 컸다고 생각한다. 박정희 대통령의 위대성은 사후(死後)에 확인된 일이고 당시를 살고 있었던 학생, 기자, 정치인, 지식인들 속에선 경제적 불평등에 대한 분노보다는 정치적 압박에 대한 저항이 강했다. 여기에 경제불황과 부가가치세에 대한 상인들의 반감이, 부산대학생들의 시위로 한덩어리가 되어 폭발한 것이다.
박정희 정권은 경찰로 막을 수 있었던 부산시위를 과대평가하여 ‘비상계엄령’이란 초강수로 대응하고, 김재규 또한 이를 민란(民亂)으로 해석, 국민들이 박정희를 떠났다고 오판하였다. 과잉대응과 오판이 정권의 핵심부를 분열시켰고 그 적나라한 장면이 바로 10·26 사건의 현장 궁정동 안가(安家)의 식탁이었다. 역사적 맥락에서 보면 박정희의 퇴장은 적기(適期)였다는 생각이 든다.”

  


  
  


   새로운 권력이 탄생하는 순간을 지켜보며 기자로서의 사명감으로 기록을 남겼던 저자는 재출간 머리글에서 ‘조국(曺國) 게이트’에 분노한 국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오는 2019년 10월 현 세태에 의미심장한 한마디를 남긴다.
“분노가 폭발하면 정권이 무너진다는 한국 현대사의 교훈은 아직 유효하다.”●
  


  
  
  


  
| 차례|
  


  
  
  
  

재출간 머리글 … 7
초판 머리글 … 13


  
  
  
  

01 불씨 … 20
02 점화 … 81
03 시민 가세 … 149
04 대폭발 … 187
05 계엄령에 도전하다 … 240
06 수사와 고문 … 302
07 박정희의 마지막 나날들 … 330
08 살의(殺意)의 탄생 … 353
09 김재규, ‘야수의 마음으로’ 박정희를 쏘다! … 368
10 유고(有故) … 391
11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 417
12 전두환의 등장 … 428


| 저자·조갑제(趙甲濟) |
1945년 10월 일본에서 났다가 이듬해 고향인 경북 청송으로 돌아왔다. 부산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부산수산대학(현재의 釜慶大)에 들어가 2학년을 마친 뒤 공군에 입대, 제대 후 1971년 부산의 <국제신보> 수습기자로 입사해 언론생활을 시작했다.
문화부, 사회부 기자로 일하면서 경찰, 공해, 석유분야를 다루었는데 1974년 중금속 오염에 대한 추적 보도로 제7회 한국기자상(취재보도부문·한국기자협회 제정)을 받았다. 1980년 광주사태 현장 취재를 했다. 그해 6월 신문사를 그만둔 뒤 월간잡지 <마당> 편집장을 거쳐 1983년 조선일보에 입사, <月刊朝鮮> 편집장으로 일했다.
2001년 월간조선이 조선일보사에서 분사(分社)하면서 (주)월간조선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지금은 <조갑제닷컴> 대표로 있다. 2017년부터 시작한 <조갑제TV>는 한국의 대표적인 유튜브 방송이 되었다. 저서로는 《김대중의 정체(正體)》 《사형수 오휘웅 이야기》 《有故》 《국가안전기획부》 《軍部》 《朴正熙(전 13권)》 등이 있다.


  
  


  

 


  
  

 


  
  • 글쓴이
  • 비밀번호
  •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