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갑제닷컴

보수 우익은 윤석열 검찰에 기댈 생각을 말아야 천영수(회원)  |  2020-02-14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이른바 '사법 농단' 사건으로 기소된 현직 판사 3명이 무죄를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통상적인 사법행정 조치를 한 것"이라고 판결했다. 각 언론들은 같은 사법 농단 사건으로 기소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임종헌 전 대법원 행정처장의 판결에도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고 분석하고 있다. 검찰이 문재인 정권의 주문에 맞춰 사냥개처럼 물어뜯은 결과가 허구로 나타난 것이다.
  
   이 뿐만 아니다. 안태근 전 검찰국장의 서지현 검사 인사와 관련한 직권 남용 혐의도 무죄 확정되었다. 또한 '돈봉투' 사건으로 기소된 안 전 국장과 이영렬 전 서울 중앙지검장도 무죄 선고가 내려진 바 있다. 특히 이 사건은 문재인 대통령이 특별 감찰 지시를 내린 사건이다. 세월호 사건의 보고 조작 협의로 기소된 김장수·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들도 무죄가 확정된 바 있다. 모두 검찰이 사냥개 역할을 했으나 기소권 남용임이 드러난 사건들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박근혜 정권 국정 농단 사건 특검 수사팀장과 중앙지검장을 거치며 박근혜·이명박 두 전직 대통령을 비롯 두 정권에서 일했던 인사들을 무더기로 엮어 사실상 보수 우익 진영을 초토화시켰다. 그 이전에도 국정원 댓글 사건을 걸어 박근혜 정권을 흔들었고, 이 사건으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직업이 피고인'이라는 소리가 나올 정도로 수난을 당하고 있다. 이런 점에서 윤 총장은 보수 우익에게는 저승사자라 불릴 만하다.
  
   윤 총장은 불법을 보면 못 참는 성격이라고들 한다.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고 한 그의 말은 유명하다. 그런데 그가 불법으로 본 보수 우익 인사들의 여러 혐의들이 속속 무죄로 밝혀지고 있다. 윤 총장은 지금은 비록 반역 좌익들로부터 수난을 당하고 있지만 한 때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우리 총장님'이라는 소리까지 들을 정도로 그들에게 열심히 부역한 게 사실이다. 전형적인 토사구팽 형태다. 그런 그를 보수 우익에서 열렬히 성원을 하고 있는 현실은 분명 아이러니다.
  
   윤 총장이 현 정권과 등을 돌리게 된 것은 조국 사건 수사 때문이지만, 그로서는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상황이었다. 조국과 그의 가족들이 저지른 기상천외한 특혜와 반칙들이 연일 온 언론에 도배를 하다시피 한 상황에서 수사를 하지 않을 수가 없었던 것이다. 적당히 할 수도 있었으나 뻔뻔한 '문재인의 대노'가 결국 그를 궁지로 몰아 여기까지 왔을 뿐이다. 그가 수사에 나서지 않았더라면 문재인 정권은 더 위태로웠을 것이다. 결국 검찰의 수사가 지금처럼 기소만 하고 결과를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안 하느니만 못할 경우도 생각해야 할 것이다. 전 정권 인사들에 대한 기소는 무리였지만 지금 정권 인사들의 기소는 너무 헐렁하다. 문 정권 사람들의 사기 행각이 탄로난 데는 검찰보다 언론의 역할이 더 크다.
  
   어쨌든 보수 우익 입장에서는 검찰이 문 정권의 사기극에 대한 수사에 나선 흉내라도 내고 있으니 가능하면 힘을 실어 주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겠지만 윤 검찰이 결코 보수 우익에 우호적이지 않다는 것만큼은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검찰에 기대어 손 안 대고 코 풀 생각은 말아야 한다. 정답은 특검이다. 이번 총선에서 汎보수가 의석 3분지 2 이상 장악하여 문재인 탄핵을 할 수 있다면 더 바랄 게 없겠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워 보이는 만큼 과반이라도 얻어 특검으로 가는 것이 옳다고 본다.
  
  • 진실한우파 2020-02-23 오후 10:57:00

    위 글은 현실을 잘 파악한 좋은 글이다.

  • 고호 2020-02-18 오후 1:44:00
    최근 정치판에 코미디하나 국민의당 창당대회에 참석한 한 기자가 안철수에게 질문 " 미래 통합당과 언제 통합합니까? " 안철수 답변 " 창당 하는날.. 실례되는 질문 아닌가요!"
  • love 2020-02-17 오후 2:44:00
    윤석열에 대한 평가는 앞으로 역사가 공과를 기록할 것이다! 조갑제 대표가 유튜브에서 적확히 지적했듯이 애국 보수는 인물을 평가할 때 사람보다는 그의 행동을 보고 평가한다! 윤석열이 문재인 정권 출범 초기 소위 적폐청산 정국에서 무리한 檢날을 휘두른 수사 결과가 문정권 임기 전반 부를 지난 지금 사법부 판결에 의해 잇달아 부정되고 있다! 그만큼 정권 입맛에 맞춘 무리한 수사임이 드러나고 있다! 그러나 작금에 이르러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부정 개입 사건 등 일련의 문재인 망국세력의 국정 농단 사건 수사에서 보여준 윤석열호 검찰의 수사는 일부 미흡한 점은 있으나 여권의 온갖 방해 공작에도 불구하고 정도를 걷고 있다고 평가한다! 문정권 초기 윤석열이 정권 입맛에 맞는 수사를 하지 않았다면, 다시 말해 문재인이 윤총장을 자기편으로 생각하고 검찰총장에 임명하였기에 망정이지 그렇지 않았더라면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가 이정도로 이뤄질 수 있었을까를 생각할 때 그나마 다행이라 생각하며, 지금의 윤석열 총장의 행보 또한 나름 괜찮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본다! 그런 점에서 천영수 회원의 글은 우리가 지금의 정국을 판단함에 있어 많은 시사점을 제시해주는 시의 적절한 지적이라 생각한다.
  • 골든타임즈 2020-02-16 오후 1:40:00
    나는 나의 나라가 부끄럽다.
    한없이 부끄러워 고개를 들고
    살기 어렵다. 어렵다.
  • 천영수 2020-02-15 오후 6:32:00
    자유의 메아리님, 의견 감사합니다.
    험한 꼴을 말로 받고 되로 갚고 다시 말로 받을 수 있음을 경계하자는 뜻입니다. 과거에 얽매일 게 아니라 앞을 보자는 말씀에는 공감합니다.
  • 자유의메아리 2020-02-15 오후 2:58:00
    천영수회원님 긴박한 이 현실에 시의 적절한글 잘보았읍니다 다만 인간은 그생각과중심이 잠시도 멈추지못하는 파도와같아서 잠시도 쉬지않고 출렁이고 흔들립니다 지금 이현실에서 더운밥 식은밥 가릴 처지가 못됩니다 윤총장이 지난시기 좀 오바해서 기소한게 지금 무죄가 난게 어떤면에선 좋은일입니다 지난일을 덥고 살아있는 권력을 십수명이나 기소하고 앞으로도 얼마나 많은 이 정권 협력자가 법망에 낚일지 모르는 이 현실에서 굳이 지난날의 잘 잘못을 밝혀 무슨 이득을 보겠읍니까 어차피 과거는 흘러가고 현실은 닥아옵니다 너른마음으로 크게 세상을 바라봅시다 감사합니다
  • 白丁 2020-02-14 오후 8:56:00
    시의적절한 깨우침입니다. 文정권 초기 적폐청산이란 그럴듯한 명분으로 士禍에 가까운 政敵 대학살의 충실한 집행관으로 윤석열이 했던 일 – 그 功으로 총장까지 올랐고 -들을 벌써 다 잊고 이제 대권후보 반열에까지 이름이 오르내리는 것을 보면 우리 국민 기억력 석달이라는 것 절감합니다. 과거를 쉽게 잊으니 똑같은 꼴 되풀이해서 겪는거지요. 이기수, 변창훈, 조진래 등등…누군지 기억하십니까, 아득하지요?
  • 未來指向 2020-02-14 오후 8:55:00
    크게 공감합니다.
    다 떠나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덕이 부족한 사람입니다.
  • 글쓴이
  • 비밀번호
  •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