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갑제닷컴

킨타나 “北 주민, 정보제한으로 ‘코로나19’에 더 취약” "다수의 북한 주민, 특히 지방 거주자들은 보건, 물 그리고 위생에 관한 권리를 충분히 누리지 못하고 있다" RFA(자유아시아방송)  |  2020-02-27
앵커: 북한에서 ‘코로나19’, 즉 신형 코로나바이러스(비루스) 감염증의 발병을 막기 위해 북한과 국제사회가 협력해야 한다고 토마스 오헤야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강조했습니다. 양희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26일 북한이 유엔 기구들로부터 지원을 요청하고 출입국을 철저히 통제하는 등 코로나19 발생을 막기 위해 취한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킨나타 보고관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이 같이 밝히고 외부 세계는 북한의 지원에 응할 준비를 하고, 북한 당국도 보건 전문가와 인도주의 활동가에게 완전하고 제약 없는 접근(full and unimpeded access)을 허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킨타나 보고관은 특히 북한 당국이 주민의 정보 접근권에 대한 제약을 완화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더 이상 북한을 고립시키는 것이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책이 될 수 없다는 것이 킨타나 보고관의 주장입니다.
  
  킨타나 보고관은 다수의 북한 주민, 특히 지방 거주자들은 보건, 물 그리고 위생에 관한 권리를 충분히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 인구 10명 중 4명 이상은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북한 내 교육 혹은 보건기관 절반 가량이 적절한 물과 위생 시설 부족을 겪고 있다고 킨타나 보고관은 밝혔습니다.
  
  북한 당국에 의한 정보 접근권 제약으로 북한 주민들은 이 같은 상황에서 코로나19 전염병에 더욱 취약할 수밖에 없다고 그는 주장했습니다. 따라서, 코로나19의 위협은 정치적 합의가 이뤄질 때까지 북한 주민의 인권문제를 미룰 수 없다는 점을 확인시켜준다고 그는 강조했습니다. 킨타나 보고관은 그러면서 대북제재가 북한 주민의 인권에 해로운 영향을 주고 있는지 여부를 검토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킨타나 보고관은 이어 북한 내에서 활동하는 인도적 지원 단체들이 정수용 필터, 위생 기구, 우물파기 사업 자금 지원 등 북한 주민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무해한 것으로 보이는 물품들에 대한 반입 승인을 받아야 한다는 점에도 주목했습니다. (He noted that humanitarian organizations in the country need to receive permission to import life-saving and seemingly innocuous supplies, such as water filters, hygiene kits and funds for digging wells.)
  
  한편, 국제적십자사연맹(IFRC)의 리처드 블루위트(Richard Blewitt) 유엔 상주대표는 앞서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유엔 대북제재 위원회가 코로나19 관련 지원을 신속히 하기 위해 면제 승인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블루위트 상주대표: 대북제재 위원회 등에서 지연 없이 승인할 것이라고 들었습니다. 신속하게 면제 신청을 처리해 지원 물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긴급한 결정을 내릴 것입니다.
  
  유엔 대북제재 위원회가 코로나19 확산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관련 지원물품에 대한 면제 승인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실제로 국제적십자사연맹이 지난 20일 북한의 코로나19 예방과 대응을 위해 방역용 보호복, 안경, 시험기구와 시약, 적외선 체온계 등을 신청한 데 대해 대북제재 위원회는 다음날 즉각 제재 면제를 승인했습니다.
  • 글쓴이
  • 비밀번호
  • 비밀번호